'큐티청순미'로 랜선이모 심장 폭행하는 '아들내미' 일상 사진 10장
디지털뉴스팀 기사입력 2018.10.26 15:08

인사이트Instagram 'mkspei'


이목구비 하나하나 너무 예뻐 '딸'로 착각하게 만드는 '아들내미'가 있다.


그 주인공은 바로 일본 아기 마나(mana). 마나는 2015년 1월 29일에 태어나 한국 나이로 올해 4살이다.


마나는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심장 폭행'의 주범(?)으로 언급되고 있다. 큰 눈망울과 단발머리가 눈길을 단번에 사로잡기 때문이다.


특히 엄마의 손길을 거쳐 탄생한 반묶음, 양갈래, 포니테일 등 다양한 머리 스타일은 더욱 여자아이로 착각하게 만들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mkspei'


실제로 여자냐 남자냐를 두고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설전이 오갔을 정도. 끝내 남자아이인 것이 밝혀지면서 많은 누리꾼들이 적잖은 충격을 받았다.


최근 마나는 단발머리에서 짧은 커트머리로 변신해 '남성미'를 발산하고 있다.


저절로 미소짓게 만드는 애교와 깜찍한 미소로 완전무장한 마나. 


마나의 부모님이 운영하는 인스타그램 계정 'mkspei'에서 '귀염뽀짝'한 일상사진을 함께 만나보자.


한편 현재 마나는 무려 32만명의 팔로워를 거느린 인기 스타가 돼 여전히 사랑받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mkspei'


[ⓒ 스타플래닛,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