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친과 같은 남자를 '짝사랑' 하는데 '사랑과 우정' 둘 다 잃고 싶지 않습니다"
디지털뉴스팀 기사입력 2018.10.26 15:49

인사이트YouTube '라이프타임'


친구와 같은 사람을 좋아하게 된 소녀의 이야기가 공감과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지난 25일 공개된 웹예능 라이프타임 'IM라라랜드'에는 친구와 사랑 모두를 잃고 싶지 않은 10대 소녀의 사연이 소개됐다.


자신을 중학생이라고 소개한 사연자는 최근 생긴 고민 때문에 혼자 속앓이를 하고 있다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인사이트YouTube '라이프타임'


사연자는 최근 한 달 넘게 짝사랑 중인 남사친이 있다고 설명했다. 아무에게도 티를 내지 않으려 노력하고 있던 와중, 청천벽력 같은 이야기가 들려왔다.


친한 친구 중 한 명이 단체채팅방에서 사연자가 좋아하는 아이와 잘 해보고 싶다고 선언한 것.


친구 역시 사연자의 '짝남'을 좋아하고 있었다. 


사연자는 "친구도, 그 남자아이도 잃고 싶지 않은데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임라라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인사이트YouTube '라이프타임' 


사연을 접한 개그우먼 임라라는 "괜찮은 남자는 다른 사람 눈에도 괜찮기 마련이다"라며 "먼저 좋아하게 돼 조금 억울한 상황이다"라고 사연자의 마음을 이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일단 친구의 마음의 크기를 알아보는 것이 가장 좋을 것 같다"며 "친구가 그 사람을 많아 좋아할 경우 포기하는 것이 낫다"는 현실적인 조언을 건넸다.


친구가 먼저 좋아한다고 말한 이상 가장 현실적인 방법이라는 것이다.


사연자의 이야기를 끝까지 들어주던 임라라는 "아무래도 포기하는 것이 가장 좋을 것 같다. 사연자가 고백하면 둘 다 잃을 확률이 높다"라며 "나의 가치를 더 높이는 데 힘을 썼으면 좋겠다"는 따뜻한 말을 남겼다.


누구나 한 번쯤 해봤을 법한 사연자의 고민은 영상으로 더 자세히 만나보자. 


YouTube '라이프타임' 


[ⓒ 스타플래닛,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