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일 게임서 '거봉'만 계속 까먹는 '신서유기' 멤버들 (영상)
디지털뉴스팀 기사입력 2018.10.29 10:24

인사이트tvN '신서유기6'


은지원이 한 게임에서 쏘아 올린 '거봉'이 엄청난 파장을 가져왔다.


지난 28일 tvN '신서유기 6'에서는 새로운 콘셉트인 과일 역할을 정하기 위해 서로 경쟁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멤버들은 농부와 새싹, 복숭아, 배, 포도, 수박을 두고 '아이엠 그라운드 과일 이름 대기' 게임을 진행했다.


처음 진행된 게임에서 멤버들은 자신이 정한 과일 이름을 소개했고, 은지원은 자신을 거봉이라 말했다.


인사이트tvN '신서유기6'


치열한 게임이 진행되는 내내 멤버들이 은지원의 과일 이름을 까먹어 그의 이름은 불리지 않았다.


결국 승자는 은지원이 됐고, 그는 가장 분장이 간단한 농부를 선택했다.


이어서 진행된 '아이엠 그라운드 게임' 다음 라운드에서는 안재현이 거봉을 선점했다.


게임이 시작되고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송민호와 피오는 탈락을 했고 이수근과 안재현, 강호동만 남았다.


인사이트tvN '신서유기6'


전 라운드처럼 이수근과 강호동은 안재현이 맡은 과일 이름을 까먹었고 계속 서로의 이름만 부르게 됐다.


그들의 사이에서 가만히 박자를 맞추고 있던 안재현을 본 송민호는 "가운데는 댄서냐"라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송민호의 말에 웃음을 멈추지 못한 이수근이 탈락을 했고 강호동과 안재현이 최종 결전을 펼쳤다.


강호동은 끝내 안재현의 이름을 떠올리지 못하고 그를 '석류'라고 넘겨짚었지만 틀리고 말았다.


인사이트tvN '신서유기6'


다음으로 거봉을 맡은 이수근 역시 멤버들이 이름을 떠올리지 못해 승리를 거뒀다.


너무나 평범한 과일 거봉 하나로 1, 2, 3등을 모조리 차지해버린 멤버들의 모습에 시청자들은 즐거움을 감추지 못했다.


거봉을 거봉이라고 부르지 못하는 '신서유기 6' 멤버들의 게임하는 장면을 영상으로 만나보자.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신서유기6'


Naver TV '신서유기5'


Naver TV '신서유기5'


[ⓒ 스타플래닛,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